FASHIONHOT ISSUES

올해의 잇템 ‘미니백’

 

많은 분들이 이미
다양한 매체를 통해
2020년 패션 트렌드를
접하셨으리라 생각합니다.

‘밀리터리’, ‘클래식 블루’ 등
다양한 키워드가 있지만
그중에서도 주목해야 할
‘젠더리스’

컬러, 실루엣, 아이템 등
패션 전반에서
성별의 구분이 모호해진
현상을 말하는데

좀 더 쉽게 설명하자면
패션의 전반적인 것들이
‘중성적인 것을 향해‘ 좌표를 세우고
나아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일상을 장악한
‘메가 트렌드’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간간이 거리에서
심심찮게 마주칠 수 있는
젠더리스 아이템이 있습니다.
바로 ‘미니백’!

2020 SS와 FW
다수의 맨즈웨어 컬렉션
런웨이에서도
미니백 트렌드를
어렵지 않게 목격할 수 있었습니다.

여성만의 아이템이라는 고정관념으로
남성들과 다소 거리가 있던 아이템 ‘미니백’.
‘젠더리스’의 영향으로 이번 시즌엔
남녀 구분 없이 놓칠 수 없는
잇 아이템으로 떠오른 것입니다.

 

남자들의 패션에
미니백이 자연스럽게 얹혀지기까지는,
작년 여름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사코슈’의 역할이 지대했죠.

프랑스어인 사코슈(Sacoshe)는
어깨 끈이 달린 작은 가방을 뜻하며,
최근 주로 백패킹에 사용하는
경량화된 작은 가방을 말합니다.

가방은 소재와 사이즈,
끈의 너비 등의 디자인 요소에 따라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는
활용도가 매우 높은 액세서리입니다.
미니백 또한 마찬가지인데요,

과연 일상 패션에서
이 미니백을 어떻게 코디할 수 있을지
사진을 보며 함께 캐치해볼까요?

 

다양하고 아기자기한
디테일들이 돋보 이는
스트릿 패션입니다

위트 있는 컬러와 볼드 한 캐릭터가
돋보이는 니트를 입은 친구 옆으로
화이트 앤 파스텔 톤앤톤스타일링을 한
두 친구가 눈에 띄죠.
사랑스러운 파스텔 톤의
‘미니백'을 매치해
마냥 깔끔하기만 했던 룩에
포인트를 찍어줬어요.

꾸꾸의 대표주자,
마포멋쟁이 송민호처럼
꾸꾸(꾸미고 더 꾸민) 스타일을
지향하는 분들 역시
이번 시즌 반드시 구비하셔야 할
아이템이 바로 미니백.

자 이제,
에디터 픽 스트리트 사진으로
미니백 연출법을 좀 더
익혀보겠습니다.

아이템의 소재를 활용해
코디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죠,
옷의 재질과 같은 소재의
‘미니백’ 을 코디하거나

전체적인 룩의 컬러와 색감은 통일하되
소재만 달리해 코디를 하면
차분하고 절제된 느낌의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어요.

사진처럼 블랙 수트에
블랙 나일론백, 혹은 가죽백을
매치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에디터가 가장 좋아하는 코디는
룩의 톤과 컬러를 이용해
스타일링하는 것인데요,

컬러의 톤을 조절해 함께 매치함으로
우아하고 세련된 룩을 연출하는 것이죠,

하지만 그만큼 패션에
대한 센스가 있어야 가능한데

보통은 사진과 같이
브라운이나 베이지 같은
어스톤 계열을 사용해 코디하는 게
제일 무난하면서도 실패할 확률이 적습니다.
여전히 미니백이 어색한
당신 혹은 당신의 남자에게
추천드립니다.

이론 공부 끝냈으니
이제 본격적인 쇼핑에 나서야죠.
어떤 걸 사야 하나 망설일 여러분을 위해
에디터가 선별해 놓은 브랜드 3개 정도
소개하겠습니다.

우선 스웨덴 SPA 브랜드 코스(COS).
SPA라고 하기엔
품질도 가격대도 높은 편입니다.
하지만 미니멀한 디자인의
웰메이드를 선호하신다면
추천드리는 브랜드입니다.

COS 레더 크로스바디 파우치
69000원

가방 전문 브랜드는 아니지만
코스 매장에선 매년
다양한 백을 비롯한 액세서리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매 시즌 꽤 괜찮은 퀄리티와
디자인의 미니백이 출시되는데,
가죽 미니백을 선호하신다면
가장 먼저 체크해봐도 좋을 브랜드입니다.
가격대는 10만 원 대.

합리적 쇼핑을 선호하는 분들께
팁을 하나 드리자면,
독일이나 영국의 코스가
세일도 빈번하고 모델도 다양하니,
해외 사이트도 꼭 둘러보시고
직구에 도전해 보시길.

다음으로 추천드릴 브랜드는 ‘포터’입니다.
나일론 소재의 밀리터리 무드가 짙은
가방을 만드는 브랜드로 국내에도
마니아층이 두텁게 형성되어 있습니다.

포터의 가장 큰 장점은 실용성입니다.
사이즈는 작지만 공간 분리가 잘 돼 있어
수납력이 뛰어나고, 내구성 또한 탁월한 제품입니다.
디자인 또한 선택의 폭이 넓죠.

대부분의 제품들이
블랙, 네이비, 실버, 올리브 중
2개 이상의 컬러웨이로 출시돼
선택의 폭이 넓은 것도 장점입니다.
가격은 10만 원 후반~20만 원 중반대.

밀리터리 무드가 강해
노멀한 연출이 어려울 것 같겠지만
사이즈가 작아 의외로
다양한 룩에 다 잘 어울리는 제품.
게다가 계속 보면
귀여워 보이기까지!!!
에디터만 그런가요???

2020의 트렌드인
‘밀리터리’와 ‘미니 백'의 결합!
에디터가 강력 추천하는
포터였습니다.

세 번째는
밀리터리의 견고함과
아웃도어의 실용성을 결합시킨
가방 전문의 국내 브랜드
‘블랭코브’ 입니다

필요 없는 디테일은 덜어내고
실용적인 것들만 더한
미니멀한 백을 만날 수 있는
브랜드입니다.

 

나일론 100% 소재로
방수와 내구성이 포터만큼 뛰어나고
나일론 특유의 바스락거리는 질감과
빛의 각도에 따라 색이 오묘하게 바뀌는 것이
매력적인 브랜드입니다.

블랙, 올리브 그레이, 네이비
3가지 컬러웨이가 대표적이고
간혹 타 브랜드와의 협업으로
올리브, 와인 등의 컬러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가격은 8~10만 원대.
공식 구매처는 슬로우스테디클럽

미니멀한 디자인으로 코디가 정말 쉽다는 점이
블랭코브의 가장 큰 장점이겠네요!

심플한 디자인을 원하지만 실용성 또한 놓치고
싶지 않은 분들께 ‘블랭코브’
적극 추천드리는 바입니다.

출처 : 슬로우스테디클럽
마지막으로
미니백의 ‘끝판왕’
제품을 소개해드릴게요

 

사복 패션으로도 유명한
많은 셀럽들이 착용하면서
더 구하기 어려워진 요 아이.
바로바로바로

 

크루아상 같은 셰입이 독특한
르메르의 ‘범백’입니다.

100만 원 안팎의 비싼 가격임에도
너무 뜨거운 인기에 입고가 되어도
구하기 어려운 제품이라고 합니다.

남녀 모두 코디하기가 어렵지 않은 제품으로
구매력이 되시는 분들께는
우선적으로 추천드리는 제품입니다.

(에디터도 이 친구 사려고 적금을
들어야 하나 고민 중이랍니다,,,)

에디터는 르메르 범백을 제외하고
위에 언급한 3개 브랜드의
미니백을 모두 Get 했습니다.

내 돈 내산 아이템으로 추천드린 바!

다가오는 여름, 심플한 룩에
무심하지만 센스 있는 미니백 연출로
볼매, 꾸안꾸 남친룩을 완성해보시면 어떨까요!

에디터는 범백을 위한 적금 들러
오늘도 열심히 원고를 작성하였습니다.
그럼 이만 안녕히 계세요 여러분!

인턴 에디터
BAN JONGHO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