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HOT ISSUES

숨통 트이는 여름 브라렛 추천

외출하고 집에 돌아오면
후다닥 벗어던져 버리게 되는
갑갑한 와이어 브라.

내 가슴을 처지지 않게,
볼륨감 있게 받쳐 준다고는 하지만
조이듯 압박하는 와이어 브라는
종종 소화불량을 유발하기도 하고

딱딱한 와이어는 연약한 살을 콕콕 찌르기도 해요.

그리고 두터운 볼륨 패드는 통기가 되질 않아
특히 여름철엔 땀 폭발…!!!!!!

 

최근 몇 년간
있는 그대로의 몸을 사랑하자는
‘바디 포지티브’의 바람이 불어오면서

조이지 않고 편한, 건강한 소재의
브라렛들이 사랑받고 있어요.

에디터 역시 가지고 있던 와이어브라는
모두 처분하고
편안한 브라렛의 세계로 발을 들였답니다!

브라렛을 사랑하는 에디터가
오늘은 여러분들께
여름에 착용하기 좋은 브라렛&언더웨어들을
소개해드릴게요.

그럼, 고고~~!

 

 

사복 여신 강민경이 브이로그에서
엄청나게 편하다며 추천했던 속옷 브랜드
‘비브비브’에요.

오가닉 코튼 소재라 피부가 편안하고
백 후크는 딱딱하지 않고 유연해요.

땀이 가장 잘 차는 가슴 중앙에는
통기성을 고려한
삼각형 모양의 홀이 있어서
땀 찰 걱정도 줄어든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에디터 마음에 쏙 들어온 건
팬티에 적용되어 있는
일상 분비물 흡수&소취가 가능한
코튼 라이너!

팬티 자체를
분비물이 빠르게 흡수하는
코튼 라이너로 만든 이 섬세함!!!

일상 분비물 때문에 일회용 팬티 라이너
쓰시던 분들에게 희소식이죠?

 

 

브랜드 인에이 역시
건강하고 여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는
언더웨어 브랜드로,

편하고 아름다운 속옷으로
더 나은 삶의 방향을 제시하고 있어요.

사진 속 홀리 레이스 세트는
여름에 입기 좋은 모달 소재의
브라렛+팬티 세트에요.

‘모달’ 소재는 너도밤나무에서 추출한
친환경 천연원료 소재로
부드러운 감촉에 항균 기능을 해요.

수분 흡수와 배출에 효과적이고,
피부 트러블을 최소화해주는 소재라서
여름에 특히 편안하죠.

 

 

방금 소개한 모달 소재 이외에도
텐셀 소재, 메쉬 소재의 브라렛도 만나볼 수 있어요.

인에이는 특유의 감성을
트렌디한 컬러와 함께 잘 녹여 내기 때문에
컬러별로 하나 둘 모으는 재미도 쏠쏠하답니다~!

 

 

다음은
비교적 착한 가격대로 브라렛과 언더웨어를
구매할 수 있는 컴포트랩!

컴포트랩에서는
얇은 여름 옷 안에 입어도
티가 잘 나지 않는 스키니한 디자인,

그리고 시원한 인견 소재(95%)로 만든
쿨실크 스키니 브라렛을 추천해요.

 

 

컴포트랩은 착한 가격대도 만족스럽지만
체형별, 유형별 언더웨어들이
아주 다양한 디자인으로 나오기 때문에
선택의 스펙트럼이 넓은 게 장점!

내 체형에 맞는, 나에게 필요한 언더웨어를
쉽게 찾을 수 있을 거예요!

 

 

와이어도 싫고, 후크도 싫고, 난 봉제 라인도 거슬려!
하시는 분들께 추천하는
요니아시 안심브라 라인이에요.

안심브라는 NO 와이어, NO 후크, NO 라인, NO 봉제!

와이어 브라는
브라 컵 형태에 내 가슴이
딱 들어맞지 않은 경우가 많은데
안심브라는 엘리스틴 소재 사용으로
들뜨는 부분 없이 부드럽게 감싸줘요.

 

 

가슴을 받쳐주는 손바닥 패드는
폴리우레탄 소재로 통기성과 복원력이 뛰어나고

패드에 적용된 에어홀은 땀 흡수와 배출을 도와
여름에도 쾌적함을 유지할 수 있죠.

 

 

편한 건 좋지만 ‘레이스’는 포기 못한다면,
아베크부 브라렛은 어떤가요?

아베크부는 ‘내 몸 긍정하기‘를 실현하고자 하는
브라렛 전문 속옷 브랜드인데요,

특히 레이스 디자인에 특화되어 있어요.
아베크부 자제척으로 직접 디자인하고 제작한
시그니처 레이스를 사용하죠.

(홑겹이지만 브라 안쪽에 패드를
넣을 수 있는 공간도 있어요!)

 

 

그리고 레이스 브라렛과 어울리는
감성적인 라운지 웨어,
파자마들도 마련되어 있으니

내가 바로 이 구역의 감성 사냥꾼이라면
한 번쯤 들여다보시길 바라요!

오늘은 여기까지!

세상 참 좋아졌죠?
속옷의 선택 폭이 이렇게나 넓어졌다니 말이에요!

올여름, 갑갑하고 땀 차는
와이어브라는 벗어던지고
내 몸에 편한 브라렛 시도해보면 어떨까요?

그럼 안녕~:)

editor Jihyun An

Tags
Close